이모저모 >KAIF>이모저모

30주년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개최 - “국민 속으로 들어가 원자력의 재도약을 이끌 수 있는 해법” 기대
운영자 / Date : 2015-05-06 19:05:02 / Hit : 2,469 인쇄하기

 

국내 최대의 원자력 국제 회의인 「30주년 한국원자력연차대회」가 4월 28일부터 29일까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개최되었다.


‘함께한 30년, 함께할 30년: 원자력, 이제는 공감이다’를 대회 주제로 열린 이번 연차대회는 한국을 비롯하여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일본, 체코 등 8개국의 원자력정책 입안 관계자, 학계․연구계․산업계 인사 등 국내외 원자력계 관계자 600여명이 참석했다.

 

조석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회장(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번 대회의 주제인 ‘Atom for People’(인류를 위한 원자력)을 언급하면서, 이제는 평화를 위한 원자력을 넘어, 사람들과 공감하고 사람들과 함께하기 위한 원자력이 되어야 함을 강조하고 “이 자리가 지난 30년의 원자력을 되돌아보고, 앞으로 다가올 30년의 새로운 변화를 국민과 함께 공감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원전산업은 안전성을 더욱 강화할 뿐 아니라 국민과 소통하고 공감하는 데 주력해야 하겠다.”면서 “국민 속으로 들어가 원자력의 재도약을 이끌 수 있는 해법”에 대한 기대를 표명했다.

 

 

 

대회사를 하고 있는 조석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회장(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

 

 

 

 

이석준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은 축사에서 “원자력산업계 일부의 잘못이 전체의 잘못인 것처럼 알려져 있지만 국민들은 묵묵히 원자력 현장을 지키는 일꾼들을 지지하고 있다.”며 원자력 종사자들을 격려한 뒤 “원자력이 국민의 공감을 얻기 위해서는 모든 것이 공유되어야 하며 국민의 시각에서 국민과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원자력이 더욱 잘 되어갈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뒷받침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축사를 하고 있는 이석준 미래창조과학부 차관

 

 

민병주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는 1979년 고리 1호기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안전하게 원전을 운영해 왔다.”면서 “이는 오늘 이 자리에 계신 여러분들께서 국내 원자력산업의 발전을 위해 피땀 흘려 노력해 주셨기에 가능했다.”고 치하하고 “이번 대회가 원전 산업이 대중과 소통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원전 안전 확보를 통해 지속가능한 원전 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다양한 정보와 관련 정책들을 서로 공유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축사를 하고 있는 민병주 국회의원

 

 

 

 

30주년 한국원자력연차대회에 참석한 국내외 주요 인사

 

 

 

 

이어진 특별강연에서는 정근모 전 과학기술처 장관이 연차대회 주제인 ‘함께한 30년, 함께할 30년: 원자력, 이제는 공감이다’로 서막을 열었다. 이어 레자 모리디(Reza Moridi) 캐나다 온타리오주 연구혁신부 장관의 ‘캐나다의 원전 계속운전에 대한 대중 이해’, 바츨라브 파체스(Vaclav Paces) 체코전력공사(CEZ) 감독위원회 위원장의 ‘체코 원자력산업의 미래’, 다니엘 립맨(Daniel S. Lipman) 미국 원자력협회(NEI) 부회장의 ‘미국 원자력산업의 현황과 전망’, 말콤 그림스톤(Malcolm Grimston) 영국 임페리얼(Imperial)대 환경정책센터 수석연구위원의 ‘영국의 원자력 국민 수용성 문제’, 프레드릭 쥬네스(Frederic Journes) 프랑스 원자력청(CEA) 국제협력 담당 부청장의 ‘프랑스 원자력산업의 현황과 전망’ 등이 발표되었다.

 

이번 한국원자력연차대회는 4월 29일까지 이틀간 개최되었고 30명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국민 공감 - 원자력의 재도약을 위한 관문’, ‘지속 가능 원자력 발전을 위한 과제’, ‘미래를 위한 원자력’ 등 3개 세션 주제를 두고 원자력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돌아보았다.

  

한편 연차대회 기간 중에는 부대행사로 국제원자력산업전시회가 함께 열렸다. 이번 원자력산업전시회에는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PS, 두산중공업,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등 국내 원자력산업계를 대표하는 기업, 연구 기관과 웨스팅하우스(Westinghouse), 아레바(AREVA), 티유브이슈드 코센(TUV SUD KOCEN) 등 굵직한 해외 원자력 기업이 참여하고 있으며, 특히 캐나다에서는 16개 원자력 업체가 합동으로 캐나다 원자력 기업 대표단을 구성하여 전시회를 구성하여 진행되었다.  

 

 

 

전시회 순회

 

 



 

세션 2 전경

 

 


 

 

 


 

 



 

 

 

 

 

 

세션 3 전경


첨부파일 : 파일없음

Total 39
  • 한일원자력 등 12개 개인․단체 수상- 원자력산업의 진흥과 원자력 기술 향상에 기여 -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주최하고 한국원자력산업회의에서 주관하는 제24회 한국원자력기술상 표창과 제17회 원자력 국제협력 유공자 표창, 그리고 2017 한국원자력공로상 시상식이 4월 6일 오후 2시 30분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었다. 2017 한국원...

  • 한국원자력산업회의와 러시아원자력공사는 지난 4월 20일부터 21일까지 개최되었던 '2016 한국원자력연차대회'에서 향후 양 기관간의 정보 교류와 협력 증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였다. ​RAIN​(RAIN : ROSATOM International Network)​은 러시아원자력공사(ROSATOM)의 산하기관으로 지난 2014년 발...

  • ​“신기후체제를 맞은 지구는 저탄소 에너지를 원한다” 원자력의 선택과 도전 논의 국내 최대 원자력 국제 회의 「2016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개최​​Post-2020 신기후체제를 맞아 저탄소 에너지의 중심축으로 떠오르고 있는 원자력. 그 가치와 역할에 대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국내 최대의 원자력 국제 회의로 꼽히고 있는 「2...

  • ​김동혁 한수원 고리2발전소 운영실장 등 12개 개인․단체 수상- 원자력산업의 진흥과 원자력 기술 향상에 기여 -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주최하고 한국원자력산업회의에서 주관하는 제23회 한국원자력기술상, 제16회 원자력 국제협력 유공자 표창, 그리고 2016 한국원자력공로상 시상식이 4월 20일 오후 3시 부산 BEXCO 컨벤션홀에서 ...

  • ​ 30주년 한국원자력연차대회와 병행 개최되었던 2015 국제원자력산업전시회의 최종 평가회의가 지난 6월 19일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회의실에서 개최되었다. 4월 28일부터 29일까지 2일간 개최되었던 이번 전시회에는 5개국 30개기관이 총 24개 부스 규모로 참여하였다. 이 회의에서 각 참가기관의 전시홍보 담당자들은 한국원자...

  • 한국원자력산업회의는 미래창조과학부, 산업통상자원부 후원으로 4월 30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원전 기자재 공급망 다변화와 해외 판로개척 지원을 위한 「한국-캐나다 원자력산업 비즈니스 미팅」을 개최하였다. 본 회의에는 에릭 웰시 주한캐나다 대사를 비롯해 캐나다 40여명, 조석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회장(한국수력원자...

  • 국내 원자력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상인 한국원자력기술상 시상식이 4월 28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개최되었다. 한국원자력산업회의가 주최한 30주년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개회식에서 열린 이날 시상식에서 한국원자력기술상(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표창)은 △김용덕 한국수력원자력 중앙연구원 원자로안전연구소 선임연구원, △지용대 한전KPS...

  • 국내 최대의 원자력 국제 회의인 「30주년 한국원자력연차대회」가 4월 28일부터 29일까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개최되었다. ‘함께한 30년, 함께할 30년: 원자력, 이제는 공감이다’를 대회 주제로 열린 이번 연차대회는 한국을 비롯하여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일본, 체코 등 8개국의 원자력정책 입안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