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 뉴스 >>뉴스 정보>원자력 뉴스

2030년까지 9129MW 규모 원전 폐쇄 예상…전력 수급 대안 필요
운영자 / Date : 2018-07-06 17:30:20 / 매체 : / Hit : 478 인쇄하기
2018. 7. 6. 금
월간 원자력산업 | 한국원자력연차대회 | 원자력교육 |
01. 국내외뉴스
 
국내 2030년까지 9129MW 규모 원전 폐쇄 예상…전력 수급 대안 필요 건설경제
국내 빗나간 여름 전력 수요… 원전 돌려 막는 '脫원전 정부' 조선일보
국내 (해명자료) 빗나간 여름 전력 수요…원전 돌려막는 탈원전 정부 정책브리핑
국내 탈원전 갈등 ⑤ 사우디 원전 수출 앞두고 국내 원전 폐쇄 조선일보
국내 '탈원전'이 말도 안되는 13가지 이유 뉴데일리
국내 “원전 폐쇄 따른 전기료 인상 없어… 에너지 전환은 세계적 흐름” 한국일보
국내 "탈원전 하면… 전기값 오르고 핵 전문가 사라질 것" 뉴데일리
국내 원자력업계 "수출만이 길이다" 에너지타임뉴스
국내 원자력산업회의, 제196차 원자력계 조찬강연회 ‘성료’ 전기신문
국내 "핵연료 저장시설 벌써 90% 포화" 월성 원전을 가다 머니투데이
국내 갈길 먼 고준위방폐장…시행착오 줄여야 전기신문
국내 사용후핵연료에 '지방세' 부과할 수 있을까 서울파이낸스
국내 태양광 800기 송전망 없어 `무용지물` 매일경제
국내 태양광·풍력 보급 확대 따른 부작용 해소대책 추진 정책브리핑
국내 고리원자력본부, 중소기업제품 구매상담회·동반성장간담회 개최 서울경제
국내 방사선 이해 부족…방사선의공학 성장 ‘발목’ 전기신문
국내 [인사] 원자력안전위원회 머니투데이
사설/칼럼/기고
국내 수출-전기료-안전 위협하는 脫원전 문화일보
국내 "원전 위험성, 사회 통념상 무시할 수준"이란 日 법원 판결 한국경제
국내 사우디 원전 수주, 전 국가적인 프로젝트다 에너지데일리
국내 이젠 태양광 산사태까지…도대체 누구 위한 脫원전인가 문화일보
국내 의욕만 앞선 태양광, 탈원전 속도조절 필요성 보여준다 매일경제
국내 태양광 산사태 조선일보
국내 월성1호기 폐쇄, 정당한 조치다 서울신문
국외
국내 中, 핵연료산업 부문 첫 개방…해외 유수기업 진출 '물꼬' 연합뉴스
국내 EU, 2030년까지 에너지 소비 ⅓ 감축…신재생 비율 32%까지 확대 에너지경제
 
02. 공지 사항
 
국내 2018 원자력협의회 심포지엄_7.19.~7.20. 원자력협의회
국내 제23회 원자력산업실태조사 실시_7.13. 마감 한국원자력산업회의
 
03. 원자력계 행사
 
국내 더보기
해외 더보기
 

첨부파일 : 파일없음

Total 352
공지사항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일
352 이언주 의원, ‘신규원전 백지화에 따른 보상 특별법’ 입법발의 2018.11.16
351 원안위,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재가동 승인 2018.11.15
350 신고리 4호기·하나로 가동?...위원장 공석에 위원도 부족한 원안위 회의 어찌되나 2018.11.14
349 두산중공업, 탈원전에 미래 ‘깜깜’…구조조정으로 버티기 2018.11.13
348 핵폐기물 가득 찼는데… 정부는 포화 시점 재조정 5년 새 4번째 2018.11.12
347 英원전 사업자 청산… 한전 진출계획 차질 2018.11.09
346 정부, 체코 원전수주 승부수 2018.11.08
345 '3차 에너지기본계획 권고안' 2040년 재생에너지비중 25∼40% 2018.11.07
344 文 “에너지 정책 바꿀 수 없어” 원전 기술·경쟁력은 유지 추진  2018.11.06
343 "세계 원전시장 늘어나는데… 한국 경쟁력 유지 쉽지 않아" 2018.11.05
342 "신고리 4호기 완공해 놓고도 못 돌려" 원자력안전위 정족수 부족 2018.11.02
341 이태호 외교차관 UAE 방문…'제3국 원전 공동진출' 논의 2018.11.01
340 문 대통령 “새만금은 대한민국 에너지 전환정책 시금석” 2018.10.31
339 산업부 장관 "신한울 3·4호기 백지화 이번 정부서 결론" 2018.10.30
338 "전력비용 2030년까지 146兆 더 든다" 2018.10.29
뉴스레터 신청
뉴스레터신청 레이어 닫기
게재된 내용에 대한 문의사항은 담당자에게 연락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2-6257-2583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