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서브이미지를 등록해주세요.

포토뉴스

2022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개최

  • 운영자
  • 등록일 2022.04.29
  • 조회수 914

 

탄소중립 시대와 수소경제 흐름 속 원자력 역할 모색

2022 한국원자력연차대회, 부산 BEXCO에서 4. 27.-4. 28. 개최

  

탄소중립 시대와 수소경제 흐름 속에서 원자력의 역할을 제고하고 원자력 산업 대응전략과 기술 혁신 방안을 모색하고자 국내외 원자력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한국원자력산업협회(회장 정재훈 한수원 사장)427() ~ 428() 양일간 부산 BEXCO에서 국내외 60여개 기관 및 기업의 원자력 전문가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2022 한국원자력연차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차대회에서는 탄소중립과 수소경제를 위한 청정에너지原子力을 주제로 첫날 기조강연과 탄소중립을 위한 원자력산업 대응전략, 깨끗한 미래를 위한 원자력 기술혁신 두 가지 패널세션이 진행되었고, 이튿날 특별세션이 진행된다.

세션1-탄소중립을 위한 원자력산업 대응전략(좌장 이희용) 세션2-깨끗한 미래를 위한 원자력 기술혁신(좌장 황주호) 특별세션-탄소중립과 수소경제를 위한 청정에너지原子力(좌장 하재주)


 

정재훈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그간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오늘 연차대회에 참석하셨을 것이라며 특히 오늘 원자력 기술발전과 국제원자력협력에 기여하시어 수상의 영예를 안은 분들께 또 한 번 축하의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세상이 바뀌면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고리 2호기 계속운전 등 여러 이야기가 나오고, 오늘 탄소중립과 수소경제를 위한 원자력에 대해 논의한다며 원자력은 추앙이나 신봉의 대상이 아니며 사람들에게 선택받고 사랑받는 기술과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정재훈 회장은 그 전에 원자력계는 주민 수용성을 꼭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으며 원자력은 가장 최고의 기술이자 가치가 있지만 기계공학, 화학공학 등 모든 과학기술뿐만 아니라 인류학, 사회학과 등 인문사회학까지 함께 힘을 합쳐 나아가는 과학기술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정 회장은 “SMR 기술개발, 미래세대를 위한 랩(Lab)운영 등 미래를 항상 준비하고, 이 기술과 사람들이 SMR을 넘어 SFR, 핵융합 등 더욱 더 멀리 날아가도록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하며 이어 주민 수용성 확보하고 인류와 지구에 기여하는 원자력, 사람들로 하여금 사랑받는 원자력, 신재생에너지와 함께 Net-Zero를 앞당기길 기대한다고 개회사를 마쳤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서곤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축사를 통해 외국의 노형을 도입해야했던 국가에서 자체 기술로 원전을 개발하고 수출하는 국가로 성장하였다“UAE 원전의 상업운전 개시 및 이집트 엘다바 원전 단독협상자 선정 등의 성과는 산학연 모든 종사자들의 열정과 노력 덕분이라며 종사자들에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원자력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제6차 원자력진흥종합계획을 수립하여 5년간 27천억원을 투자하고, 향후 폭발적으로 성장이 예상되는 SMR은 민간 및 관련부처와 협력하여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가동원전의 안전성 향상 및 사용후핵연료의 처리 및 처분을 위한 연구개발에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희귀난치 질환 치료, 폐플라스틱 저감 등 의료·환경 분야의 문제 해결을 위한 방사선 융합기술 개발도 올해부터 신규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코로나 팬데믹을 온 국민이 힘을 모아 이겨내었듯이 원자력 또한 국내외 환경변화에 따른 어려움을 이겨내고, 변화의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으며 정부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축사를 마쳤다.

 


 

이어 부산광역시 이병진 행정부시장은부산은 원자력 산업벨트의 거점이라는 자부심을 늘 잊지 않고 있다며 축사를 시작했다. 이어 원전 기자재의 국산화 전략을 통해 힘을 얻은 우리 부산과 동남권의 원자력 관련 산업체들이 국가 경제를 발전시키는 귀중한 톱니바퀴 역할을 해왔다“2050년까지 부산을 탄소중립 선도도시로 만들겠다는 비전과 구체적인 로드맵을 발표한 만큼 부산시가 할 수 있는 역할과 발전방안들을 끊임없이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개회식 이후 기조강연자로 나선 김영식 국회의원은 탄소중립과 수소경제를 위한 청정에너지라는 주제로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지구라는 우주선을 지속적으로 향해하기 위해서는 탄소중립과 수소생산의 적합한 에너지인 원자력이 답이라며, 미래 산업으로서 원자력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기조강연자(강연제목) : 김영식 국회의원(탄소중립과 수소경제를 위한 청정에너지), NuScale 톰 먼디 최고홍보책임자(탄소중립을 위한 변화, NuScale Power), 미국원자력협회 더글라스 트루 원자력본부장(변곡점에서의 원자력)

 

이번 연차대회는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완화되면서 지난해와 달리 톰 먼디 NuScale 최고홍보책임자, 미국원자력협회(NEI) 최고원자력책임자인 더글라스 트루, 영국원자력산업협회 톰 그레이트렉스 회장 등 해외 원자력계 주요 인사들이 현장에 직접 참석하였고, 해외에서 입국하지 못한 해외 발표자들은 실시간 화상회의를 통해 세션에 참여하여 국내외 전문가들이 더욱 활발히 의견을 공유하였다.

 

한국원자력연차대회는 1986년 제1회 대회 개최 이후 올해로 37회 째를 맞이하며, 이번 연차대회에는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공사,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등 14개 국내외 기업이 후원 기관으로 참여하였다.

  


SNS Share 페이스북 공유하기트위터 공유하기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네이버 공유하기
콘텐츠 관리
연락처 02-6953-2514 이메일